홍명보어린이축구교실 바로가기

소식

(재)홍명보장학재단 후원계좌

예금주:(재)홍명보장학재단
SC은행
550-10-014284

평일 09:00~18:00 / 토,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무이오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런던 2012]박주영-김보경 골… 홍명보호, 스위스 꺾고 첫 승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92회 작성일 18-10-19 17:59

본문

한국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이 2012 런던올림픽 8강 진출의 청신호를 켰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30일(한국 시간) 오전 영국 코번트리의 시티 오브 코번트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위스와의 조별리그 B조 2차전 경기에서 박주영(27·아스널)과 김보경(23·세레소 오사카)이 한 골 씩 터뜨리는 활약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귀중한 승점 3을 챙긴 한국은 1승1무(승점 4)를 기록, 멕시코(1승1무)에 골득실에서 1골 뒤진 조 2위가 되며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한국은 조별리그 최종전인 가봉과의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자력으로 8강에 오른다.

멕시코와의 1차전(0-0 무승부) 때와 같은 선발 라인업으로 맞선 한국은 전반부터 스위스를 매섭게 몰아붙였으나 스위스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전반은 양팀 득점 없이 0-0. 기대하던 첫 골은 후반 12분 박주영의 머리에서 나왔다.

남태희(22·레퀴야)가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한 볼을 문전으로 쇄도하던 박주영이 다이빙 헤딩 슛, 스위스 골망을 흔든 것.

그러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3분 뒤 스위스의 이노센트 에메가라가 역시 헤딩골로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한국의 결승골 또한 곧바로 이어졌다. 다시 4분 뒤 스위스 왼쪽 진영에서 구자철(23·아우크스부르크)의 크로스가 수비수 몸에 맞고 문전으로 향하자 김보경(23·세레소 오사카)이 그대로 왼발 슈팅, 스위스 골네트 오른쪽 상단을 그대로 갈랐다.

태극전사들은 이후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스위스 골문을 위협했으나 아쉽게 추가 득점에는 실패. 한국은 후반 막판 스위스의 거센 공세를 잘 막아내고 결국 한 점 차의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한편 멕시코는 앞서 열린 경기에서 지오바니 도스 산토스의 두 골 활약에 힘입어 가봉을 2-0으로 완파하고 첫 승을 따냈다.

한국은 내달 2일 오전 1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가봉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 2012. 07. 30 (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