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어린이축구교실 바로가기

소식

(재)홍명보장학재단 후원계좌

예금주:(재)홍명보장학재단
SC은행
550-10-014284

평일 09:00~18:00 / 토,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무이오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묻고…따지고…홍명보는 ‘생각축구 전도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262회 작성일 18-10-17 18:38

본문

홍명보 20세 이하 청소년대표팀 감독은 ‘생각 축구’ 전도사이다. 무책임한 움직임이 나올 때는 불호령보다 질문을 던져 선수들의 창의력을 테스트한다. 주입식 교육이 아닌, Q&A 지도법이다. 당연히 칭찬도 곁들인다.

4일 트리니다드 토바고와 연습경기(2-0 한국 승)가 열린 파주NFC. 선수들을 살피던 홍 감독은 여러 차례 필드를 향해 질문을 던졌고, 답변을 기다렸다. “여기서 XX가 이동하면 OO은 뒤를 커버해야지. 만약, 역습 때 상대가 왼쪽 공간을 파고들면 우린 어떻게 할까?”

스타 출신 사령탑으로 위압감보다 편안함을 주려고 노력한다고 하지만 홍 감독의 질문을 받은 어린 선수들은 아무래도 긴장할 수 밖에 없다. 그래도 최근 이어진 해외 전지훈련과 소집훈련을 통해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의 사이가 꽤 가까워졌다. 우물쭈물 대답을 못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선수가 상황에 맞게 답을 던지면 홍 감독은 “옳지, 그렇게 해야 상대를 차단할 수 있다”고 박수를 쳐주고 격려한다.

또한 시나리오별 타임 테이블도 있다. 시간대를 쪼개 각 포지션을 정리한다. 막바지가 되자 홍 감독은 벤치에서 일어나 “이젠 10분 남았다. XX야, 여기서 우린 어떻게 움직여야 하느냐”고 외친다. 옳은 대답이 나오자 동료들의 플레이를 정리하도록 지시한다. 창의성에 이어 리더십까지 키울 수 있다. 일석이조 효과다.

홍 감독은 청소년 멤버들의 ‘가능성’과 ‘미래’를 높이 평가했다. 물론, 거의 발을 맞춰보지 못한 K리그 동 연령대 선수들보다 꾸준히 함께 시간을 보낸 현 소집 인원에 애착을 보인다. 그는 “대부분 팀 벤치에 있거나 2군 리그를 뛰는 선수들보다는 코칭스태프의 요구 사항을 100% 충족시키려 노력했던 현재 멤버에 메리트를 주겠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